안녕하세요, 우리는 '작가공방 일하자'예요!

예술의 일상성을 위해 오랜시간 고민해온 쌈지는 최근 "쌈지농부"라는 이름으로 대중과 소통하는 로컬 아트 마케팅에 올인하고 있다. 헤이리에 있는 쌈지농부의 '작가공방 일하자'는 다양한 분야의 아티스트들이 모여 있는 새로운 개념의 스튜디오로 작가들의 작업을 직접 보고, 만들고, 작품을 사기도 할 수 있는 열린 문화 공간이다. 쌈지길 신화를 만든 아트디렉터 이진경의 컨설팅으로 예쁜 옷을 입은 이곳은 올봄, 본격적으로 사람들과 만날 준비를 하고 있다. 모름지기 예술이란, 보고 느끼고 만지고 가질 수 있는 만만한 것.'일하자'에 가면 그 말이 무슨 이야긴지 알 거다.

기획 김일아 기자, 사진 홍상돈 안호성, 촬영협조 작가공방 일하자(031-943-4172)




출처: 월간 우먼센스 2011년 4월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쌈지농부











촌스러워 입지않는 가죽자켓을 잘라 가방으로 만들고,짧은 자켓으로 활용합니다. 


쌈지농부는 가방 제작 후 버려지던 자투리 가죽으로 
누구나 만들 수 있는 가죽DIY로 재생(再生)시킵니다. 
재생,재사용,최소화 (Recycle,Reduce,Reuse)
작업일_ 2009/12/26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쌈지농부



재단 후 사진
지퍼 단 상태


뱀피무늬 우피입니다. 
소요된 자투리 가죽 비용은 본체 2만 5천원 + 스트랩 길이가 1만 5천원쯤입니다.



작업순서 

1.재단

2.가방끈 꼬매기

3.가방끈 몸판에 부착, 구멍뜷고, 바느질

4.앞판의 주름잡은 후 고정

5.안감 따로 재단 후, 미싱으로 봉제.

6.지퍼부착

7.지퍼마무리 시, 안감과 부착 완료

8.지퍼와 옆면 부착, 구멍둟고, 바느질

9.지퍼+옆면+바닥 부착, 구멍둟고, 바느질 

  (옆면이 원형으로 이어진 상태)

10.몸체의 앞,뒷판 부착. 곡면은 본드칠 후 집게로 집어두어 고정.

11.구멍뚫고, 바느질.

12.지퍼 슬라이더 마무리.

 

완성.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쌈지농부


재질 소가죽, 가죽DIY에 사용된 가죽은 2만원 남짓입니다.

하지만 디자인과 수공(엄청 열심히) 따지면, 몇십만원 이상의 가치를 지닌 가방입니다.

기능사분들이 재봉틀로 여러개 생산할 때, 손바느질은 단 하나 생산됩니다.


저도 가방을 배우며 D.I.Y 작업을 할 수 있도록 만들고 있지만,

만들면 만들수록 의외로 쉬워서 놀랍고,

우리가 '명품'이란 관념에 얼마나 얽매여 살고 있는지 자각하게 됩니다.

 

아주 기본적인,

가방의 기본만 가진,

가방을 만들 수 있다는 것에 즐겁습니다.


자투리 가죽을 최대한 아껴 재단하면 작은 조각으로도 가방 하나를 만들 수 있습니다.

이번에 들어간 가죽재료비는소가죽으로 2만원 남짓 입니다.

재단을 모두 한 상태. 사진은 없지만 안감 재단도 해야합니다.

안감 봉제하기

 손잡이 다는 위치 표시

손잡이 말아서 본드칠하기

안감 완성한 사진과 본드칠로 고정

안감 봉제하기

옆주머니 먼저 구멍 뚫고 따로 뚫기. 바느질이 안겹치는 부분있기 때문.

가죽에 구멍 뚫기

손잡이 고정. 업계에서는 '돗또'라는 일본어들을 쓰지만, 일본어로 '돗또'는 '점'이란 뜻. 

가방 옆면 본드로 고정, 곡면이라서 단단한 고정을 위해 집게로 집어두면 편리.

완성된 안감을 넣어 지퍼부분 본드칠로 고정

지퍼 끝부분 마무리


옆면에 구멍은 최종으로 뚫고, 바느질.


쌈지농부는 가방 제작 후 버려지던 자투리 가죽으로 
누구나 만들 수 있는 가죽DIY로 재생(再生)시킵니다. 
재생,재사용,최소화 (Recycle,Reduce,Reuse)
작업일_ 2009/7/25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쌈지농부

 가죽 칼은 잘 갈아서


칼가는 방법

칼의 사선이 진 방향을 최대한 눕혀서 사포에 갈아서 사용합니다.

각도를 유지해서 갈아야 날카로워 지며,

사포는 반드시 평평한 판에 붙여 사용하세요.100~300방 사이쯤.

 

가죽사러 오셨던 분이 가죽칼로 가죽을 자를때 안밀리시나요? 질문을 하셨었는데...

명쾌히 답변을 못드렸던것 같아요.블로그에서 대답을 드리자면, 

스쳐도 잘릴 정도로 날카롭게 갈아서 사용하세요.

쇠자를 대고 자르실 때, 칼이 스치는 부분에 자가 뜨지 않게 해주세요.

 

처음에 선생님께 가죽칼 사용법을 배웠는데요.

자신의 공구는 늘 빛이나고, 정돈되고, 자신에 맞게 쓰는 것은 공예의 기본이라 합니다.

저는 선생님의 남는 칼중 닳아서 짧아진 것을 사용합니다.

칼이 비싸고 싼것의 차이보다는 길이가 짧을수록 초보자에겐 편해요.





고무판이나, 재단판에 직접 뚫어도 되지만, 오래 쓰려면 두꺼운 도화지를 가죽 밑에 깔고 하세요.
초보자일수록 힘조절이 안되서 무지막지하게 내려치기 때문에 금방 닳습니다.
책상위에서 펀치질을 할 때 시끄러우면, 무겁고, 단단한 것을 깔고 하면 덜 시끄럽습니다.


가죽

----------------

도화지  (없어도 됨, 펀치 보호 )

----------------

재단판

----------------

우레탄판 (없어도 됨, 충격,소음흡수 )

----------------

책상

 

 

 

인터넷 공구 사이트에서 저 투명한 재단판 60x80cm에 22,000원에 판매하는데요...--;;
방산시장에 가면 가로 120cm x 1m 에 반값도 안됩니다. 입구에 바로 팝니다.
의상,가방 등 재단할 때 보편적으로 쓰는 판입니다. 칼질엔 최고예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쌈지농부





어린이용 실내화입니다.

_ 여자 아이들이 좋아하는 분홍색 가죽을 매치했습니다. 

_ 바닥은 물걸레로 닦기 쉽도록 가죽이 아닌, 코팅된 소재를 사용했습니다.
미끄럼 방지 효과도 있습니다. 타일바닥엔 약간 끈끈한 느낌까지 듭니다. 

_ 똑딱이는 딸기 캐릭터를 달았습니다.


 쌈지농부는 가방 제작 후 버려지던 자투리 가죽으로 
누구나 만들 수 있는 가죽DIY로 재생(再生)시킵니다. 
재생,재사용,최소화 (Recycle,Reduce,Reuse)
작업일_ 2009/7/5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쌈지농부





_ 스트랩 샌달 만들기 과정은 앞 페이지에 있습니다. 

_ 샌들은 가죽이 얼마 들어가지 않아서 정말 조그만한 자투리 가죽으로도 만들 수 있습니다.

 

_ 뒷꿈치
뒷꿈치부분에 벗고 신기 편하라고 X자로 교차시켜서 달았던 고리는 아파서 떼어냈습니다. 
스트랩이 자유롭게 움직여서 과도하게 무게가 쏠리지 않고, 아프지 않게 만들었습니다.

_ 걸고리 부자재가 없어서 똑딱이를 달았는데 더 편합니다. 
D.I.Y.니까 무엇이든 있는 재료 안에서 해결을 하면 좋겠지요.

_친구가 불편하다며 몇번 안신은 신발을 버려서 제가 받아 신었습니다.
분명 가죽인데 처음엔 괜찮다가 땀이차고 발이 쩍쩍 감기고 아파서 
가죽의 뒷면을 보았더니 단가 싸게 하려고 인조가죽이 붙어 있었어요.
뒷면 인조가죽을 떼고 신어보니 편했습니다. 

우리나라에 이런 눈속임이 너무 많다고 생각하지 않으시나요...? 
특히 인터넷 쇼핑이 발달하고 싼게 범람하고... 
분명 가죽 스트랩이라며 팔지만, 뒷면은 단가 내리려고 인조가죽을 붙입니다... 
언제부터 발은 불편해도 되고, 겉으로 보기만 중시되는 것이 당연시 된걸까요?

 만들기 과정 

고무창, 중창, 부자재 준비

밑창에 바느질을 할 경우 실이 튀어나오기 때문에, 조각칼로 작은 홈을 파줍니다.


손 안다치게 조심.












 

쌈지농부는 가방 제작 후 버려지던 자투리 가죽으로 
누구나 만들 수 있는 가죽DIY로 재생(再生)시킵니다. 
재생,재사용,최소화 (Recycle,Reduce,Reuse)
작업일_ 2009/7/5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쌈지농부






쌈지에 여분의 구두와 가방 부자재가 많아서 '구두굽 가방'을 만들었습니다. 
구두의 중창(바닥)을 가죽으로 감싸고, 굽을 붙였습니다. 

패션과 관련이 없던 제가 처음 만들어 보는 가방이고,
이번 역시 일반인들도 손쉽게 만들 수 있도록 가위로 재단하고, 
특별한 기술은 쓰지 않았으므로 시간만 투자하면 누구나 만들수 있습니다.
처음 만든다고,  뒤죽박죽 정신이 없어서 작업과정을 찍지 못했어요.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가방의 아랫부분 자국이 있어 버려졌던 가죽을 그대로 활용했습니다.
자기 자신의 만족감만 있다면, 그깟 흠집이야 사사롭습니다.
스타일보다, 자연과 환경을 소중히 하는 철학이 먼저 입니다.


쌈지농부는 가방 제작 후 버려지던 자투리 가죽으로 
누구나 만들 수 있는 가죽DIY로 재생(再生)시킵니다. 
재생,재사용,최소화 (Recycle,Reduce,Reuse)
작업일_ 2009/6/27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쌈지농부



'고무신'은 당혜,태사혜,꽃신이라는 명칭이 있습니다.
지렁이다 매장에는 외국분들이 자주 구경오시는데요. 
참고하려고 가져다 놓은 꽃신과 짚신을 물어보셔서
이에 용기를 얻어 고무신 플랫슈즈를 만들었습니다. 
생각만큼 착용감과 소재가 예쁘지 않아서 보완 예정.




쌈지농부는 가방 제작 후 버려지던 자투리 가죽으로 
누구나 만들 수 있는 가죽DIY로 재생(再生)시킵니다. 
재생,재사용,최소화 (Recycle,Reduce,Reuse)
작업일_ 2009/6/21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쌈지농부


촬영때 급히 하느라 초스피드로 1시간에 뚝딱 완성^^;;;


쌈지농부는 가방 제작 후 버려지던 자투리 가죽으로 
누구나 만들 수 있는 가죽DIY로 재생(再生)시킵니다. 
재생,재사용,최소화 (Recycle,Reduce,Reuse)
작업일_ 2009/6/2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쌈지농부

처음 만들때보다 선들이 좀 정리되었고, 패턴을 사이즈별로 225~250까지 정리했습니다.

저는 패션 전공도 아니고, 패턴을 배우거나, 신발을 배운 사람도 아니라서,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습니다.

최소한의 봉제와 기술로 만드는 가죽 실내화.




 만들기 과정 


(패턴을 뜬후, 천으로 가봉을 해봅니다. 발등 선이 예쁜지~ 전체적 느낌을 봅니다.)


1. 안창 재단
가죽에 익숙하지 않은 이들도 쉽게 할 수 있게 하기 위해서
가죽칼을 쓰지 않고 가위로만 작업했습니다.

2.바깥 창 (바닥) 재단

약간의 방수와 먼지를 쉽게 닦아 낼 수 있게 가죽이 아닌, 코팅된 재질을 사용했습니다.


3.윗판 재단 후, 바느질을 위한 구멍 뚫기


4. 뒷면 연결, 모양을 생각해서 X자로 봉제합니다.

저런 봉제법이 있는 줄은 모르겠고, 단지 이래저래~ 어찌되어도~ 자유롭게 꿰메면 됩니다.

5. 바닥+안창을 본드로 붙이고, 윗판을 중심선에 맞추어 고정합니다.

6. 윗판에 뚫려있던 구멍을 통해 바닥에도 구멍을 냅니다.


7. 꼬맵니다.

 

완성~

 

 

_

안감은 통기성을 좋게 하기위해 작은 구멍이 나 있는 가죽을 씁니다.

인조피혁의 구두를 신어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바닥이 인조피혁일 경우, 땀이 흡수가 안되서 무좀걸리기 쉽잖아요~^^;;;

 

제가 아끼던 오픈토슈즈의 바닥이 흰색가죽이였는데 더러워져서

구두수선집에 가서 은색으로 덧붙였는데 인조피혁이여서

그뒤부터 땀흡수 안되서 미끌거리고, 덥더라구요.

가죽은 사람이 만든 어떤 재료보다 좋은줄 그때 알았습니다.

안창이 가죽인 것 만으로 땀흡수나 통기성이 좋지만, 이왕이면 더 좋게~

 

쌈지농부는 가방 제작 후 버려지던 자투리 가죽으로 
누구나 만들 수 있는 가죽DIY로 재생(再生)시킵니다. 
재생,재사용,최소화 (Recycle,Reduce,Reuse)
작업일_ 2009/6/14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쌈지농부

손으로 쉽게 만들 수 있고, 별도의 가죽모양의 성형이 필요없게 만들기가 어렵네요.







구멍을 작게 뚫어서인지, 바늘이 통과하기 힘들어 니퍼를 이용하여 바느질하면 용이.




아직 중창(바닥깔개)가 안들어가서 허술하지만, 핏은 예쁜 느낌.


쌈지농부는 가방 제작 후 버려지던 자투리 가죽으로 
누구나 만들 수 있는 가죽DIY로 재생(再生)시킵니다. 
재생,재사용,최소화 (Recycle,Reduce,Reuse)
작업일_ 2009/6/6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쌈지농부

재단 후 바느질을 할 수 있게 구멍을 뚫습니다.


바느질.





지갑이 열릴때, 튼튼하라고 아일렛을 박았습니다

이번 디자인의 포인트는 카드를 꼽는 부분입니다.

가죽의 외곽부분은 가방,구두를 만들때 버려지지만

자연스럽고, 손으로는 낼 수 없는 예술적인 선과 느낌을 가지고 있어서

앞으로 작업에는 가죽의 외곽부분을 더 살려볼까 합니다.


쌈지농부는 가방 제작 후 버려지던 자투리 가죽으로 
누구나 만들 수 있는 가죽DIY로 재생(再生)시킵니다. 
재생,재사용,최소화 (Recycle,Reduce,Reuse)
작업일_ 2009/5/31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쌈지농부

만드는 과정은 적당히 자투리모양 살려서 공간을 나누어 박으면 됩니다.


필통외에 화장품 파우치로 쓸 수 있게 입체감도 주고, 주머니도 만들었습니다.




끈을 달 만큼 자투리 가죽이 크지 않아서, 튼튼하라고 아일렛을 두개박았습니다.


가죽이 너무 깨끗해서 인조가죽같은 느낌이 날 때는 물을 살짝 뭍혀서 

말아놓고 몇시간쯤~ 하루 놓아두면 주름이 잡혀서 예뻐요. 더 손맛이 납니다.  

오래 말아두면 냄새납니다. 하루이상 말아두지 마시고, 실을 푼 후 널어 말려주세요.

 

 

쌈지농부는 가방 제작 후 버려지던 자투리 가죽으로 
누구나 만들 수 있는 가죽DIY로 재생(再生)시킵니다. 
재생,재사용,최소화 (Recycle,Reduce,Reuse)
작업일_ 2009/5/3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쌈지농부
1. 패턴뜨기
쌈지농부의 모카신 패턴을 공장에서 제공받아 간단하게 만들 수 있도록 단순화 시켰습니다.


2. 패턴을 가죽에 옮기기 (은색 볼펜)


3. 가죽재단하기. (가위로 잘라도 잘 잘립니다 )

가위로 자르면 옆면이 직각이 되지 않고, 울퉁불퉁 해질 수 있지만,

칼은 위험하고 숙달될 시간이 필요한 장단점이 있습니다..



4. 모두 4조각. 밑창이 두개인이유는 바닥이 너무 얇아서 붙였지만,

바닥 고무 보조창을 구하면 하나만 있어도 됩니다.


바닥 고무창 구입처: 구두왕

http://gudoowang.com/front/php/product.php?product_no=44&main_cate_no=31&display_group=1

사용해보니 역시 기술자 분들과는 다르게 쉽지 않고 지저분했습니다.



지농부는 가방 제작 후 버려지던 자투리 가죽으로 
누구나 만들 수 있는 가죽DIY로 재생(再生)시킵니다. 
재생,재사용,최소화 (Recycle,Reduce,Reuse)
작업일_2009/5/23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쌈지농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