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렁이다'
탐방 남은 이야기
ㅣ 건강에도 좋고 지구에도 이로운 핸드메이드 아이템


<지렁이다>에는 땅의 실한 기운을 받은 재료로 만든 건강한 제품들과 친환경, 재활용 재료로 만든
착한 제품들이 드글드글하다. 모든 아이템을 다 소개할 수 없어 아쉽지만, 여기 소개하는 아이템들과
조우하는 것만으로도 이미 반쯤은 친환경적인 삶에 돌입한 거나 다름없다. 훗날 <지렁이다>에 놀러
가면 우리를 깜짝 놀라게 할 새로운 잇 아이템들이 우릴 또 자지러지게 만들겠지. 누구든 새롭고도
이로운 뉴 아이템과 만나면 친애하는 이웃들과 좋은 정보 나누기로 해요.




1. 생태 문화공간 <지렁이다>는 땀 흘려 흙을 일구는 농부의 건강한 마음에서 영감을 얻어 만든 곳이라고
할 수 있다. '훼손된 지구에 관심을 기울여 모두 함께 지구 건강을 꾀하자'는 염원이 담겨있는 곳
2. <지렁이다>오ㅘ 관련된 단어들과 정감 어린 옛 시절의 그리운 흔적들을 떠올리게 만드는 단어를
이진경이 직접 손으로 써 액자를 만들었다.
3. <버곤 앤 볼>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영국의 가드닝 브랜드로서 도시에서 텃밭을 가꾸는 도시 농부들을
위해 '쌈지농부'에서 이 브랜드를 런칭했다.
4. <더 막(The Mak)>은 유기농 막걸리로 만든 비누, 샴푸 브랜드다. 농부가 직접 담근 막걸리로 만든
친환경 세제인 <더 막>의 제품들은 보습력이 뛰어나다.
5. 오염 물질을 먹은 후 땅을 비옥하게 만드는 흙을 배설하는 지렁이. 지렁이는 건강한 나눔과 환원을
꿈꾸는 <지렁이다>의 아이덴티티다.


6. <구두공방 어린농부>에서는 너무나도 편안한 구두를 맞출 수 있다. DIY 패키지를 구입하면 구두를 직접
만들 수 있는데 만들어진 구두를 <구두공방 어린농부>로 보내면 고무 밑창을 달아 택배로 배달해준다.
7. 재활용 천으로 만든 가방들. 왼쪽의 박미정 작가가 디자인한 가방들은 일을 갖기 힘든 고령자들과
취약 계층의 사람들이 직접 바느질해 만든 가방이다.
8.<농부로부터>에서는 지역 농부가 지은 농산물과 농촌진흥청에서 추천한 농산물 가공품을 팔고 있다.
논산의 유기농 딸로 만든 딸기잼의 귀여운 패키지가 만에 들었다.
9. 파주와 가까운 북한에서 공수해온 대동강 맥주, 초록 맥주병 속에 북한의 청정 기운이 서려 있을 것만
같다는...
10. <지렁이다> 건물 뒤편에서 발견한 딸기소녀. 나무 그늘 아래서 강아지와 놀고 있는 딸기소져가 무척이나
부러웠다.
11. 단추, 옷핀, 실패, 알약 등, 주변에 흔히 널려 있는 소재들로 만든 깜직한 수제 벽시계는 <광>의 제품
12. 티슈 갑처럼 흉물스러운게 없다. 하얀 나무가 프린트되어 있는 쇼핑백 티슈케이스 <튜나페이퍼> 제품.
쇼핑백 안에 티슈를 넣어두고 밑에서 톡 뽑아 쓰면 공간절약도 되고 인테리어 효과도 누릴 수 있다.
13.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재활용 천으로 만든 헝겉 인형들. <세이브 얼스 마켓> 제품.
14. 컬러가 돋보이는 독특한 모양의 푹신한 쿠션들은 <한디자인>의 핸드메이드 제품
15. 땀을 뻘뻘 흘리며 일할 땐 땀 흡수가 잘되는 면이나 시원한 쐐기풀 원단으로 만든 일옷을 입으면 좋다.
이 옷은 정희정 작가가 만든 것.
16.올드한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LP들. 운이 좋으면 단돈 5,000원에 명반을 입양할 수 있다.
17. 신선한 재료로 요리하듯 만든 비누는 <베이지컬리>제품. 한 세트를 구입하면 다양한 향의 거품을 즐길 수
있다.
18. <지렁이다> 근처에는 유기농 식자재로 만든 피자와 스파게티를 파는 <어린농부 피자>있다. 그날 거둔 신
선한 재료로 만든 이곳의 피자는 화덕에서 구워내 풍미가 남다르다. 또한 이곳에서는 다른 곳에서는 만나기
힘든 독창적인 피자들을 만날 수 있다.

글_정유희, 사진_하덕현, 정유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쌈지농부


쌈지농부 사원 대상 6회 강좌 제 1강
2010년 1월 13일(수) 쌈지스페이스



농사, 농업과 관련해 생각해 봐야 할 몇가지 주제들 - 첫 시간


왜 밥상이 위험하게 되었을까?

현대 농업의 특징과 먹을거리 건강 문제

강사 최우석


 오늘부터 사원 대상 강좌가 시작되었습니다.
쌈지농부 직원들은 물론 관계사 어린농부, 쌈넷, 아이들 직원분들과 외부에서 와주신 손님들, 작가 이진경 선생님과 함께 의미있는 시간을 나눴습니다.
 오늘을 시작으로 6번에 걸쳐 '농사, 농업과 관련해 생각해 봐야 할 몇가지 주제들'에 대해 최우석 선생님이 강의를 해주실 예정입니다.

첫시간으로 위협받고 있는 우리 밥상에 대해 얘기했습니다. 다른 여러가지 문제점들보다도 우선 원자재 관련 문제(농약 잔류물, 유전자 변형 식품(GMO), 광우병)에 대해 살펴보았습니다.



위의 원자재 관련 문제는 사실 '현대 농업의 특징'들로 인한 결과로 보아야 하는데,
'농업의 공업화, 대자본 기업농의 대량생산, 농업의 기계화/화학화, 유전자 조작 농산물'로 인해 
'생명을 길러내는 일에서 상품을 생산하는 일' 로 농업의 성격이 변화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나아가 현대 농업은 '생명을 대하는 인간의 태도를 크게 변화시켜 인간 정신 건강성을 갉아먹고 있다'는 점은
우리 삶의 태도에 있어 여러가지 시사점을 안겨 줍니다.

강의 마지막에 일부을 함께 감상한 오스트리아 작가 니콜라스 게이어 홀터(Nikolaus Geyrhalter) 감독의 다큐멘터리 '일용할 양식(Our Daily Bread)'은 먹거리를 가공하고 유통해내는 노동자들의 생기없는 일상과 식품의 형태로 우리 앞에 놓이는 생명들에 대한 기록을 특별한 설명없이, 날 것 그대로 표현합니다. 동물, 식물 만이 아니라 그 안의 인간마저 거대한 시스템에 의해 사육되고 있는 느낌에 무서웠습니다. 
 
 아래 영상을 통해 일부분 감상해보시겠어요?



다음 2회차 강의는 1월 27일 수요일 오전 9시 예정입니다.
관심있으신 분 이메일로 연락해주시면 꼭 초대해드리겠습니다 ^^
감사합니다.



by 쌈지농부 기획실 천재박
flavors.me/jvakc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jv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