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ject 2012_0922 - 2012_1013 / 매주 토일

기획 / 난나 최현주

참여작가 / 김양우_노윤지_송수경_윤지운_이주희_주다인

초대일시 / 2012_0922_토요일_02:00pm

오프닝 퍼포먼스 / 슬로 마라톤

클로징 퍼포먼스 / 유기적 추수


후원 / ()쌈지농부_경기문화재단_한국문화예술위원회

관람시간 / 매주 토일 11:00am~06:00pm

전시장 정보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법흥리 헤이리 예술마을 6 게이트앞 하늘광장 <농부로부터> 안팎  http://cafe.naver.com/2012saengri

입장료/관람료-없음




생리(生理) 프로젝트 - 경기문화재단 2012 유망작가 예술프로젝트

 

먹고 사는 것이 예전에는 경제적으로 풍요롭게 사는 것을 의미하곤 했다. 허나 요즘은 몸에 좋은 것을 먹고 몸에 좋은 것을 하는 것을 많이 의미한다. 몸에 대한 현대인들의 관심은 자연에의 회귀를 낳았다. 인간은 자연 안에서 의식주를 해결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렇지만 이렇게 인간이 자연을 이용하여 살아가면서 잊지 말아야 하는 것은 자연의 상태를 유지시켜 나아가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인간이 자연과의 유기적 관계 안에서 살아가야 한다는 사실, 그것은 살아있는 생명체로서의 인간의 변하지 않는 본질 생의 이치 것이다. 이러한 사실은 비단 인간의 생물학적 현상에서 뿐만 아니라 사회적 활동 전반에 걸쳐서도 발견될 있다.

 

이에 우리 7명의 여성작가들은 (모든 작업을 두레의 형식을 빌어 공동작업으로 진행하며) 생의 이치 생리(生理) 육체적이고 정신적인 모든 차원에서 자연으로부터 찾고자 한다. 인류가 인간의 육체와 정신을 위해 발전시킨 행위 대표는 바로 농사 예술이라 있다. 농사가 몸의 양식을 만들어낸다면 예술은 마음의 양식을 만들어낸다. 물론 이것이 뒤바뀔 수도 있지만 말이다. 농경과 예술은 자연에 개입한 인간의 최초 문명활동들로 농업도 예술도 자연 자체에서 보다 많은 것을 얻어내려 하였다. 보다 풍부히 먹을 것을 그리고 보다 아름다운 것을. 그러나 우리는 여기서 자연을 가공하고 새로이 형성하려고 농사와 예술에 원초적으로 존재하는 자연과의 깊은 유대를 탐색해 보고자 한다.

 

이를 위해 봄부터 농부들과 함께 친자연적인 농사와 예술을 <Culture 드로잉>이라는 설치작업 안에서 나란히 행하고 있다. 농사와 예술 양자 모두 재배하다라는 뜻의 라틴어 단어 cultura 어원을 가지고 있는 것을 보면 농부가 농작물을 대하는 태도나 작가가 작품에 임하는 태도에는 어떤 유사함이 있다. 우리는 특히 농사와 예술이라는 서로 다른 culture 과정을 헤이리 예술마을 하늘광장 위에서 밟아나가며, 유난히 더위와 비가 극심했던 이번 여름에 벼가 쓰러질까, 각목이 쓰러질까가슴 졸이는 예술가 또는 농부의 마음으로 주민들이 이를 함께 봐주기를 바랬다.

 

나아가 프로젝트는 유기농법에서 배운 지렁이와 지렁이 똥의 의미를 통해 전국토를 비옥화하려는 도전을 작은 컨테이너에 담았고 고여 있는 물을 바보처럼 계속 정화시키며 우리 사회의 정체(停滯)상황을 이야기해 보려고도 하였다. 소와 느리기 경주를 하며 비생산적 행동에 포상을 하기도 하며 유기농 산업의 디자인 소스가 있는 친환경 이미지와 소리를 리서치하고 제작하여 유기농 산업체에 저작권 없이 제공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각각의 작업을 바탕으로 생리(生理)-드로잉들이 또한 <농부로부터> 유기농 매장 안에 설치될 것이다.

 

우리의 우매한 시도들은 생의 이치를 찾아가는 몸짓의 표현으로 우리시대 같이 먹고 있는 해법이 자연을 포함한 타자와의 유기적 구조 안에 있다는 것이 이치상으로 너무나도 자명하다는 것을 보여주고자 하는 것이다.

-
난나 최현주

 

 

 

  Project. 슬로牛 마라톤

   행사일정 : 2012. 9. 22() 오후 3/ 하늘광장


현대인의 삶의 속도는 점점 올라가고 있다. 여유란 것은 급속히 사라지고 있고 시간에 쫓기기 마련이다. 모든 일에 필요한 시간이 단축되었다. 시간 안에 배송되는 서비스는 이러한 우리 한국인들의 초스피드 시간운용을 보여주는 하나이다. 사람도 기계도 모든 빨라졌다. 자연의 속도는 어떠한가? 오늘날 강물은 빨리 흐르는가? 나무는 빨리 자라는가? 자연의 속도는 아마 변치 않았을 것이다. 자연물의 움직임과 사람의 움직임을 비교해 보자! 소는 우직함의 상징이기도 하지만 말과 비교해보면 아주 느린 동물이다.

이런 소와 현대인들이 느리기 경주를 하면 어떨까? 헤이리 예술마을 유기농매장 <농부로부터>부터 시작될 슬로牛 마라톤 누구나 참여복을 입고 느리게 행진하는 소와 함께 정해진 루트를 따라 마라톤 시합을 있게 한다. 물론 소보다 천천히 결승선에 들어오면 승자가 된다. 언제 우리가 마음껏 시간을 죽이고 비효율적으로 일처리를 하며 여유를 부릴 있을까? 옆에 지나가는 소를 한번 쳐다보며 고속경쟁에서 딴청을 한번 피워보자. 소는 느릿느릿 잘도 살아가지 않는가.

 

Project. 生理 드로잉전
    (2012
파주 헤이리 가을 문화축제-Slow Art 참여전시)

    : 2012. 9. 22 ~ 9. 29 / 농부로부터 매장 안팎

Project. 유기적 추수 퍼포먼스 
  
: 2012. 10. 13(
) 오후 1 / 하늘광장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쌈지농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