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영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3.21 [우먼센스] 농사가 예술이 되는 시대


[출처 : 우먼센스]

농사가 예술이 되는 시대


도시를 버리고 농촌으로 돌아가 흙집을 짓고 땅을 일구는 일만이, 무조건 아끼는 것만이 에코의 전부가 아니다. 때론 소비가 미덕인 때가 있다. 착한 소비는 착한 생산만큼 중요한 부분이기 때문이다. 서울에서 가장 바쁘고, 대중들에게 ‘먹히는’ 트렌디한 물건만 모인다는 명동 한복판에 친환경 멀티숍 ‘지렁이다’가 오픈했다. 미끈하게 잘빠진 패션, 뷰티 숍들 사이에 화장기 없는 말간 얼굴처럼 다소 뜬금없어 보이는 숍은 ‘착한 소비’가 어떻게 ‘에코라이프’로 직결될 수 있는지를 보이는 숍은 ‘착한 소비’가 어떻게 ‘에코라이프’로 직결될 수 있는지를 보여여주는 곳이다. 쌈지농부가 농촌진흥청, 생활개선중앙회와 함께 기획한 ‘지렁이다’는 건강한 로컬푸드를 생산하는 농부들의 농산물과 친환경 작품, 쌈지농부의 디자인 상품들을 판매한다. 현재 50여개 농가의 농부들이 참여하고 있다. ‘병속에 복숭아’를 만드는 충북 음성의 주영미씨도 그중 한 사람이다. 단단한 국산 복숭아를 직접 설탕시럽에 절여 통조림 캔이 아닌 병에 넣어 판매하는 ‘병속에 복숭아’는 환경호르몬에서 자유로운 친환경 먹을거리, 한여름 뙤약볕 아래서 일일이 수작업을 해야 하는 수고스러움이 있지만, ‘착한 생산’의 가치를 알기에 자부심을 지니고 있다. 모두가 자연으로 돌아가 생산자 역할을 할 필요는 없다. 착한 생산을 지지하는 착한 소비야말로, 도시민이 실천할 수 있는 가장 현실적이고 가장 쉬운 ‘넥스트 에코’이기 때문이다.


*'명동 지렁이다'는 지난 2010년 6월 21일부로 운영 기간이 종료됐으며, 파주 헤이리예술마을에서 새롭게 문을 열었습니다.     지렁이다 헤이리 에서도 '농촌진흥청'에서 추천하는 우리 몸에 좋은 농산물 가공식품 과 더불어 친환경 리빙상품을 판매하고 있으니 많은 방문 부탁드립니다. [참조] http://farmingisart.tistory.com/12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쌈지농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