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 운 (姜 雲)

, 공기 그리고 

Water, Air and Dream


 

 




□ 전시기간 : 2012 1124() ~ 1216() 

□ 관람시간 : 오전 11 ~ 오후 6 ( 6, 월요일 휴관)

Opening:  2012 1124() 오후 5

□ 전시장소 : 논밭갤러리, 논밭예술학교

   tel. 031-943-2720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법흥리 헤이리예술마을 1652-118

    www.논밭예술학교.kr

‘물, 공기, 그리고 꿈’을 그리는 작가 강운의 개인전이 2012 11 24()부터 12 16()까지 경기도 파주 헤이리예술마을에 있는 논밭예술학교 논밭갤러리에서 열립니다. 눈 앞의 사물을 그대로 옮긴 그림을 그리는 게 아니라 그보다는 스스로 그것을 바라보고 즐거워하며 사유에 젖어드는 과정을 담아내는 것. 그리하여 자연과의 소통과 개인적인 사유를 합일하는 평면과 설치 작업 중심으로 펼쳐지는 이번 전시를 통해 작가 강운의 독창적인 미술 세계를 만나보시기 바랍니다.

□ 강운의 작업에 대한 단상 / 윤재갑(독립 큐레이터)

 

작가 강운은 딱 비엔날레 세대다. 광주에서 작업하면서도 서울을 대등한 지역성으로 인식할 수 있었고, 지방에서 작업하면서도 국제적인 조류에 밝으며, 동시대의 다국적 작가들과 직접 대면할 수 있었다는 의미에서 말이다. 이러한 점들은 그의 선배 세대와는 확연히 다른 문화적 환경이고, 어찌 보면 그는 이런 혜택을 받은 첫 세대라고 할 수 있다. 이 새로운 세대는 포스트 89로 지칭되는 역사적인 전환들, 탈냉전, 탈이데올로기, 글로벌리즘의 세례를 받은 세대들이다. 비록 근 20여 년이나 된 비엔날레가 어쩔 수 없이 퇴행적 진화를 거듭하고 있지만, 이들은 서울을 거치지 않고도 지역과 글로벌의 연결지점들을 다양한 층위에서, 다이렉트로 고민할 수 있었다. 내가 경험한 대인시장은 인사동보다 재미있었고 더 리얼하게 국제적이었다. 비엔날레가 만든 의미 있는 풍경들이고 긍정적인 분위기들이다. 강운이 접한 이러한 환경들, 지역성과 국제성을 동시에 점검할 수 있는 환경 속에서 잉태된 그의 작업들은 그래서인지 선배들보다 밝고 힘차고 그 무엇에도 주눅 들지 않는 자신만의 당당함과 아름다움이 있다. 아니까 따라하거나 휩쓸리지 않을 수 있고, 그래서 자신 있게 자기만의 색깔을 지켜낼 수 있었을 것이다.

 

얼핏 보면 구름을 그린 그의 그림들은 너무 슈퍼피셜하거나 슈퍼플랫한게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들기도 한다. 하지만 뒤돌아서면... 꼭 다시 한 번 뒤돌아보게 된다. 황공망이 어느 글에선가 말한 화중풍수가 그 속에 있어서다. 말 그대로 구름을 가지고 하늘 속에 풍수를 배치해 놓은 것이다. 기의 이동으로 인해 생긴 것이 바람이요, 기가 응집하여 형체를 이룬 것이 물이다. 나는 미술사학자도 아니고 더구나 옛 선인들의 글귀를 인용하길 좋아하는 사람도 아니지만, 그의 구름을 처음 본 10여 년 전부터 품어온 생각이다. 그 경험 이후로 나는 황공망의 글과 그림들을 다시 찾아서 본적이 있는데 강운의 구름보다 탁하고 무겁고 작위적이어서, 황공망이 얘기한 화중풍수는 적어도 황공망 자신보다도 강운의 작업에 더 어울린다는 생각을 했다. 가끔씩 나는 강운의 구름 앞에서 한없이 정갈해지고 비워지는 나를 느낀다.

 

‘한 번의 붓질로 우주를 담고, 만 번의 붓질로 자연을 품는다.석도화론은 말도 안되는 상상력의 점핑으로 보일수도 있지만, 붓을 한번이라도 잡아보고 준을 한번이라도 쳐본 동양의 작가들에게는 상당한 공감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말이다. 그럴 수도 있다. 논리의 세계에서는 불가능하지만 정신의 세계에서는 능히 그럴 수도 있다. 더군다나 그것이 소승이건 대승이건 불교에서 말하는 궁극의 모습, 하화중생 상구보리(아래로는 중생을 구원하고, 위로는 도를 구한다)와 연결될 때 화가는 수도승과 한 점 다름이 없다. 석도 자신도 승려였다. 일획화를 시도한 강운의 최근작에서 석도를 보았고, 그의 골상이 나한과 닮았음을 느꼈다. 물위를 긋는 일획화와, 풍수를 연상시키는 구름은 상구보리 하화중생과 댓귀다. 풍수가 결국 현세의 부귀영화와 무병장수를 기원하는 행위라는 점에서 중생의 삶과 닿아있다면, 일획은 현실을 벗어나려는 해탈과 연결된다. 그렇게 치면 강운은 이미 부처의 상좌 정도는 될 것이다. 전 세계의 억센 비엔날레 작가들이 다 모인 광주에서, 그의 그림은 그 속에서 피어오른 연꽃처럼 더욱 담백하고 청아했다. 나이가 좀 더 들면 그와 나는 같은 암자에 있을지도 모르겠다.

                                                                                                                       윤재갑(독립 큐레이터)

 

□ 작가 소개 :

   강운 KANG UN


 

□ 문의

논밭예술학교 윤세영 큐레이터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법흥리 헤이리예술마을 1652-118

Tel. 031-945-2720

Mail. farmingisart@gmail.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쌈지농부


 




 


 


 



잡동사니들, 다시 생명을 얻어 펄떡거리다         
 
신양호작가의 작업실 ‘화실아래넝쿨덩쿨’은 입구부터 실내까지 종잡을 수 없는 물건들로 빼곡하다. 그의 수중에, 혹은 그의 작업실로 들어간 온갖 ‘잡동사니’들은 좀체 바깥으로 나올 수 없다. 오직 그의 작품 안에 한 자리를 차지할 때에야 다시 빛을 본다.

쌓아놓고, 늘어놓고, 찡겨놓고, 더러는 쳐 박아 놓은 것들은 죄다 ‘남이 쓰다 버린, 낡고 오래됨’ 이외엔 도무지 닮은 점을 찾을 수 없다.

나무쪼가리, 판자, 콘크리트파편, 막대기, 몽당연필, 철사, 끈, 주먹 칼, CD, 컴퓨터부품들, 나사, 볼트, 너트, 호미, 북어껍질, 쪼개진 화분, 담뱃갑, 녹슨 쇠자, 물감 통, 빗자루 몽댕이, 부서진 핸드폰••• , 한나절을 꼬박 둘러보며 열거해도 숨이 찰 지경이다. 심지어 소 장수들이 쓰던 긴 저울대와 미닫이문의 바닥 틀, 시골 어느 농가에서 수십 년은 족히 쓰다 버렸을 쟁기 틀도 있다. 어느 술꾼이 흘리고 간 모자도 걸려 있고, 참치잡이 고깃배가 쓴다는 와이어도 친친 감겨져 있다.

내과의사인 그의 아버지가 지난 날 병원에서 기록했다는 손때 묻은 환자 차트지도 차곡차곡 쟁여져 곱게 빛바래가고 있다. 세상 어디에선가 저마다 쓰임으로 세월을 묵혔던 물건들은 그의 작업실에 한데 모여 작지만 거대한 하나의 세계를 이룬다. “일종의 ‘스크랩 아트’다. 사물들을 모아놓고 필요한 곳에 적용하는 방식이다. 역사적으론 2차 대전 이후 다다이즘에서 비롯되었고, 최근엔 폐기물을 창조적으로 재생산해내는 정크아트로 발전했다. 나는 90년대 중반 평면적 회화에서 입체적 작업으로 넘어오면서 작품 안에 사물들을 끌어들이기 시작했다.”

지난 95년 중흥동 골목 일대를 돌며 주워 모은 물건들로 작업한 오브제 작품 ‘무제’가 비구상이라면 지난해 대인시장에 입주한 뒤 새롭게 선보인 ‘갈치’ 연작들은 구상 작품들이다. 추상적인 작업이 대중과의 소통에 장애가 되고 공감이 약하다는 생각에서였다. 오래된 물건들을 활용한 그의 작품이 시장이라는 특별한 공간에서 새로운 경향으로 발전한 셈이다. 작업실에 쌓인 오래된 물건들을 둘러보면 저건 여기에 끼워 넣으면 좋겠다는 감이 온다. 그럴 때마다 하나씩 집어 적용해본다. 갈치를 소재로 한 오브제작업은 늘 그렇게 이어진다. 누가 봐도 알기 쉬운 모양이어서 작업 자체도 재미있고 감상하는 사람들도 편하게 느낄 수 있다.”

뭔가의 부속이었던 물건들은 분해되어 버려지고, 와해된 채 ‘유폐’ 되었지만 그의 작품을 통해 새로운 생명을 얻고 미적 감흥을 준다. 낱낱의 물성(物性)이 그대로 살아있으면서도 또 다른 전체로서 조화를 이뤄낸다는 점이 그의 탁월한 작품세계다. 갈치 하나를 감상하면서 그 갈치를 이루는 오래된 사물들의 파편과 그것에 담긴 살아있는 물성을 발견하는 의외성! 그것이 신양호의 오브제 작품이 주목받는 이유다. 보통사람의 눈에는 그저 허접한 쓰레기 같은 물건들이지만 그의 방에선 저마다의 존재감이 살아있다. 그리고 그의 눈과 마주쳐 서로 감응할 때 창작과 예술의 영역으로 들어와 천지만물의 위대한 본성을 다시금 드러낸다. 아무렇게나 쓰다 버리고 처분해버리는 세상을 향해 그의 작품들은 ‘세상에 태어난 그 어떤 것도 함부로 폐기될 순 없다’ 고 웅변한다.    

글  전라도닷컴 황풍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쌈지농부



전 시 명     : 이해민선 개인전 - 이해민선의 드로잉-

전시 기간   : 2011. 09. 03() ~ 09. 24()

초대일시     : 2011. 09. 03() 오후 5

전시장소     : 경기도 파주시 헤이리 예술마을1652-118,  논밭예술학교 내 논밭갤러리

주최/기획   : ㈜ 쌈지농부

관람시간    : 11:00am - 06: 00pm  ( 6, 월요일휴관)





전시 설명 :

그 동안 ‘ 덜 죽은 자들’ 이라는 큰 타이틀 아래 전시를 해왔다. 이는 생명 경계에 대해 긴장감을 주기에 정했다. 첫 번째 개인전 <2004 안 유명한 작가의 개인전 >에서 건축 도면을 이용한 드로잉을 시작으로 <2006 임대공간변이체 >에서 선보인 로봇이미지들은 기계와 인간의 경계를 내포하기도 했으며 <2005_피가 되고 살이 되는> 전시에서 만들어진 핑크돼지와 말린 멸치머리를 조합해서 인공과 생명의 경계를 충돌시켰고 말려진 멸치를 다시 우려내 국물을 내는 것을 동영상으로 만든 ‘멸치산수’에서는 생명의 개념이 죽음과 상반되는 것이 아님을 말했다. 2008년 ‘A scene package _풍경화 ‘시리즈 , 2009년 _ ’기예와 기예‘ 시리즈에서  인간과 자연 그리고 기계가 만나 생명의 경계를 다시 생각해보는 작업들을 하였다.  그리고 2010년을 시작으로 지금까지’직립식물‘ 시리즈 작업 중이다.

직립식물 : 나무와 식물에 지지대를 묶어주는 풍경이 눈에 들어왔다. 나무가 휘어지지 않도록 덧대는 자재로서의 나무막대라던가 텃밭에서 식물과 채소가 엉키지 않고, 꺽이지 않게 수직으로 자라도록 죽은 나뭇가지를 세우고 끈으로 묶은 풍경들을 응시한다. '나무 막대기_각목' 은 살아있는 나무를 죽지 말라고 지지대란 이름으로 받쳐주고 '죽은 나뭇가지'는 식물줄기를 지지대라는 물건으로 버텨주는 풍경은 나에게 한없이 생명의 지점에 대해 다시 한번 인지하도록 자극한다.

이번 쌈지농부㈜가 기획하고 주최한 ‘논밭 갤러리’ 에서의 이해민선 드로잉 전은 최신작 ‘ 직립식물’을 포함해 도면으로 드로잉 했던 초기 2001년 작업부터 10여 년의 드로잉들을 모은 드로잉전이다. 현재의 작업으로 오기까지 맥락을 한눈에 볼 수 있다.  최근 페인팅의 근간이 되었던 드로잉들을 ‘논 갤러리’에서 보실 수 있을 것이며,  ‘밭 갤러리’ 에서는 신작 ‘덜 죽은 자들 _ 직립 식물 ’ 의 드로잉을 보실 수 있을 것이다.  < 이해민선 >


작가소개

개인전

2011   덜 죽은 자들 - 묶인 사이 : 페인팅 ( 닥터박 갤러리 , 경기  )

        덜 죽은 자들 - 직립 식물 : 드로잉 ( 쌈지 논, 밭 갤러리 ,경기  ) 

2010   덜 죽은 자들_ 직립 식물 , 드로잉 (난지 갤러리,서울)

2009   덜 죽은 자들_ 기계 와 기예 , 드로잉  ( 갤러리 그문화 ,서울)

2008   덜 죽은 자들_ 짐승 - , 드로잉 ( 갤러리 도올, 서울 )

2006   임대공간 변이 체 - 드로잉 , 설치  ( 갤러리 킹, 서울 )

2005   피가 되고 살이 되는- 설치  (대안공간 아트스페이스 휴, 서울 )

2004   안 유명한 작가의 개인전’- 드로잉, 설치   (갤러리 창, 서울 )


수상및 레지던시

2006 문예진흥기금 수혜

2007 소마미술관 아카이브 등록 선정  

2008 문예진흥기금 수혜 

2009 서울 문화재단 지원금 수혜

레지던시 _ 2009 ~ 2010 난지 창작 스튜디오 4

작품소장처 - 하나은행 , 민속촌 미술관 , 삼성화재 ,쌈지농부 , 스타 벅스  


학력

2001 용인 대학교 회화학과 서양화 전공 학사 졸업

2004 동 대학원 회화학과 서양화 전공 석사 졸업

홈페이지

www.minsay.co.k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쌈지농부